default_setNet1_2

[해설] 책과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도시 전주

기사승인 2020.01.22  08:50:11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가 트윈세대(12~16세) 전용공간인 ‘우주로1216’ 운영에 나서면서 미래세대를 위한 놀이터도시, 도서관도시를 만드는 일에도 속도가 붙게 됐다.

시는 해마다 책 축제인 전주독서대전을 열고 있는 책의 도시이자 과거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내고 완판본을 인쇄한 출판문화의 도시답게 미래 주역인 아동·어린이·트윈세대·청소년 등 시민 모두과 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 전국 최고 수준의 인프라 갖춘 책 읽는 도시

전국 최초의 트윈세대 전용공간인 우주로 ‘1216’이 조성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은 중화산동 등 전주 중·서부권 주민들에게 지식문화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12번째 전주시립도서관이다.

전주는 이처럼 시립도서관과 공사립도서관 등 시민들이 집과 가까운 곳에서 독서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다른 어떤 도시와 비교해도 결코 뒤지지 않는 우수한 도서관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또한 생태분야로 특화된 건지도서관, 장애인 특화 평화도서관, 아동 분야 특화 아중도서관 등 시립도서관 저마다 특화된 분야의 도서를 구비하고 관련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특색도 갖추고 있다.

시는 이러한 잘 갖춰진 도서관 인프라를 활용해 아동·청소년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모든 시민이 독서문화를 편리하게 즐기고, 책과 가까이 생활하며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도록 책 놀이터를 확충해나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의 경우 전국 최초의 트윈세대 전용공간 갖춘 것은 물론, 전북지역 시립도서관 중 최초로 학습실 없는 도서관으로 조성돼 아동과 어린이 등이 눈치 보지 않고 책과 함께 뒹굴며 웃고 놀 수 있는 책 놀이터로 만들어졌다.

여기에 시는 평화도서관을 ‘야호책놀이터’인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리모델링했으며, 올해 삼천도서관과 인후도서관, 금암도서관에도 야호책놀이터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시는 향후 모든 시립도서관을 책과 함께 상상력을 키우는 야호 책 놀이터로 만들 계획이다.

△ 특색 있는 도서관 조성으로 대한민국 도서관도시 굳힌다

시는 이처럼 잘 갖춰진 도서관 인프라를 토대로 책 읽는 도시에서 도서관도시로의 진화를 꿈꾸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시민 모두가 1년 내내 책과 인문학을 향유할 수 있도록 만든 인문학 365, 전국 지자체 최초의 자체 인문주간 선포, 전주독서대전 개최 등으로 꾸준히 쌓아온 인문의 힘을 바탕으로 특색있는 도서관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먼저 시는 시청 로비를 시민들이 언제나 자유롭게 찾아 독서를 즐길 수 있는 도서관으로 변신시키기로 했다.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이 개관하면서 전주시 대표도서관 업무가 이전된 완산도서관도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관련 기념공간과 독립출판 전문 도서관으로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나아가 시는 예술인들의 창작공간이 들어선 서학동예술마을에는 예술전문도서관을 만들고, 구도심에는 여행전문도서관을 조성하는 등 시민과 여행객이 가치 있고 특색 있는 도서관을 도시 곳곳에서 만나고 다양한 독서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전국 유일의 도서관도시의 꿈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모든 시민이 책과 함께 놀고, 꿈과 상상력을 키우고, 성장할 수 있는 품격 높은 인문도시, 도서관도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