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시,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 ‘총력’

기사승인 2020.02.11  13:24:59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주시-유관기관 간담회 개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주시-유관기관 간담회 개최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경제분야 유관기관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지난 10일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 등 전주시 관계자와 이강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장, 김근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지역본부장, 이광일 전북KOTRA지원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기업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전주시기업지원사무소에서 가졌다.

이날 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기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별 대응계획을 공유하고 각 기관별 실무자들의 비상연락망 구축 등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또한 전주시 중소기업 피해접수 통합창구인 ‘기업애로 상담창구’와 긴급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사업, 수출판로 및 원자재 확보를 위한 해외마케팅 긴급 지원사업 등 기업 지원방안들을 지역기업들에게 적극적으로 안내키로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유관기관장들은 전주시와의 협조체계 속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기업 사례 발생 시 공동 대응을 통해 슬기롭게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는데 뜻을 모았다.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지역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조해 각종 대응방안을 강력히 추진해나가겠다”며 “기업 외에도 소상공인, 전통시장 등 취약한 분야를 세심하게 살펴 피해를 줄이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을 위해 지역경제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기업애로 상담창구’를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소기업 피해접수 통합창구로 운영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신상철 기자 sinscastle@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