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기영 도의원, 전북도 서부내륙고속도로 2구간 조기착공 노력 촉구

기사승인 2020.02.14  07:04:0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라북도의회 김기영(행정자치위원회,익산3)의원이 13일(목) 제369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서부내륙고속도로 2구간 조기착공을 위한 전라북도의 적극적 노력을 촉구했다.

김기영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평택-부여-익산 서부내륙고속도로의 실시계획에 따르면 1구간(평택-부여)을 먼저 건설한 후 2구간(부여-익산)을 건설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어, 1구간 대비 10년 뒤인 2034년에나 개통이 된다.’며 ‘국토부는 1,2구간 동시착공 시 비용 편익이 낫다는 이유로 단계별 건설을 하겠다는 입장으로, 그동안 국토 불균형적 개발과 국가 자원의 비효율적 배분으로 늘 희생만 당해온 200만 전북도민의 염원을 외면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한 ‘익산시는 실질적으로 고속도로IC가 단 한 곳도 없는 도내 유일한 지역으로 고속도로 연결망만 놓고 보면 낙후지역으로 서부내륙고속도로 조기개통과 익산-포항고속도로 연결을 통해 하루빨리 국토의 서쪽과 동쪽을 연결하는 광역교통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기영 의원은 ‘도민과 익산시민의 염원인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전라북도가 서부내륙고속도로 2구간 조기착공과 1,2구간 동시개통이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며 전라북도의 적극적 대응을 주문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