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대, 21일 예정했던 졸업식 취소 결정

기사승인 2020.02.14  07:08:23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2월 21일 예정했던 졸업식을 취소하기로 했다.

전북대는 12일 오후 학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초 규모를 대폭 축소해 열기로 한 졸업식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졸업을 기념하고자 학교 방문을 계획한 졸업생 및 학부모 등 가족들의 교내 방문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공지하기로 했다.

다만 사진촬영 등을 위해 학위복 대여를 원하는 학생들은 20일과 21일 이틀간 각각 학과 사무실(학사, 전문대학원) 및‘전대학술문화관’2층 (일반대학원 석·박사)에서 빌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수대학원 졸업생은 해당 행정실에서 빌릴 수 있다.

이와 관련 전북대 측은“코로나-19 전파 차단에 범국가적인 노력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대학도 이에 동참해 졸업식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며 “일생에 한 번 밖에 없는 대학 졸업식이 취소돼 아쉬움도 있겠지만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