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운곡저수지와 원시숲이 한눈에..고창군 명품 ‘유스호스텔’ 탄생

기사승인 2020.02.17  09:22:04

공유
default_news_ad1

- 친환경 ‘람사르 운곡습지 유스호스텔’ 준공, 3월 말까지 시범운영

   
▲ 고창 운곡습지 유스호스텔 객실

봄이면 산벚꽃과 물안개가 어우러지면서 전국의 수많은 사진작가들이 몰려오는 곳. 밤이면 반딧불이가 영롱한 빛을 뽐내고 쏟아지는 별을 가득 안을 수 있는 곳. 아침엔 피톤치드 가득한 원시 숲속을 산책하고 먹는 마을밥상이 꿀맛인 바로 그곳에 ‘명품 숙소’가 탄생했다.

17일 고창군은 아산면 운곡습지 일원에 ‘람사르 운곡습지 유스호스텔’을 준공해 다음 달 말까지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유스호스텔은 관리동 1동과 숙박동 6개, 모두 12개의 객실로 이뤄져 동시에 8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지어졌다.

습지-저수지-용계마을을 이어주는 중간지점에 자리해 ‘생태’, ‘힐링’, ‘소통’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특히 잔디광장과 족구장, 세미나실을 갖춰 청소년들의 체험활동과 대학생들의 MT는 물론, 가족단위의 호젓한 휴가를 즐길 수 있다.

객실은 통창을 통해 운곡저수지를 바라다 볼 수 있게 꾸며졌다.

따뜻한 편백나무 원목과 모노톤의 원목을 사용해 집에서처럼 아늑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돕는다.

모든 건물에 태양광을 설치해 에너지 자립도를 높였다.

고창군 관계자는 “운곡습지 유스호스텔과 고창군의 역사, 문화, 생태자원을 연계해 한반도 첫수도 고창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지친 도시 생활을 잊고 편안한 힐링 여행을 선물할 것이다”고 밝혔다.

유스호스텔은 시범운영 기간 숙박료 50%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이용객들의 불편사항, 건의사항을 접수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며 예약신청은 17일부터 가능하다.

한편 고창군은 지난 2013년 5월 전 지역이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듬해 고인돌·운곡습지가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후 관광객이 늘고 지역주민 소득증가 등의 효과를 거뒀다.

실제 최근 고창운곡습지 일원 용계마을·호암마을 등 6개 마을에서 진행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현장 적용에서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는 긍정적 효과”가 확인되며 전국에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선운산, 운곡습지 등의 콘텐츠를 잘 활용해 생태관광을 활성화 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선도하는 ‘그린오션’ 산업으로 추진해 지역경제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