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전담 영업점’ 운영

기사승인 2020.03.20  07:57:48

공유
default_news_ad1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코로나19 피해기업 전담 영업점’을 운영하고 있다.

전북은행은 지난 6일부터 경원동에 위치한 ‘전북은행 따뜻한 금융클리닉 전주센터’를 ‘코로나19 피해기업 전담 영업점’으로 지정하여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긴급자금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코로나19 금융지원 전담 영업점’을 운영하고 있다.

전담 영업점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피해기업 지원대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등 코로나 관련 대출상품에 대해 빠른 상담이 가능하다.

‘전북은행 따뜻한 금융클리닉 전주센터’는 은행영업시간 중 방문하지 못하는 고객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평일은 오후 7시,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대출상담을 진행하고 있어 이용에 편의를 더하고 있다.

또한 직원들이 직접 주변 상가를 방문하여 어려움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상담하는 등 코로나19 위기극복을 독려하고 있다.

아울러 ‘전북은행 따뜻한 금융클리닉 전주센터’에서는 코로나19 피해로 유동성 경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이 2금융권으로 이탈하지 않도록 긴급자금 지원을 돕고, 2금융권 이용 고객에게 중금리 대출 등을 지원함으로써 신용등급 관리 및 금융비용 절감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로인해 고객의 실질적인 가처분소득이 높아졌으며, 신용등급 개선을 위해 부채관리도 병행하여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실제 이용 고객의 상당수가 신용등급이 상승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전북은행 따뜻한금융클리닉 정동필 센터장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은행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야 하며, 누구나 쉽고 편하게 은행에서 금융정보와 상품들을 구매할 수 있어야 한다”며 “고객을 위한 신속한 금융지원과 금융비용 부담 완화 등을 통해 은행과 고객이 서로 상생함으로써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역 은행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협약을 맺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대출상품’(한도 1조원, 금리 2.62%~2.91%)과 전북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맺은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례보증대출상품’(한도 200억원, 금리 0.58%~0.88%),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협약을 맺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대출’(한도 5000억원, 금리 1.5%) 등을 통해 3월 17일 기준 777건, 865억 원 가량 지원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