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창군 해리면 청명·한식 이전에 산불 위험요인 사전제거

기사승인 2020.03.27  08:07:58

공유
default_news_ad1
   
   

고창군 해리면(면장 김성근)이 이달부터 청명·한식 이전에 산불위험요인 사전제거를 위해 예초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리면은 산불전문예방진화대 및 요인제거반을 동원해 청룡산 등 산림인접지역 13개소에 인화물질을 제거하여 산불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했다.

김성근 해리면장은 “산불은 사전예방이 가장 중요한 만큼, 산림인접지에서 논·밭두렁 및 쓰레기 무단 소각행위를 절대 금지하겠다”며 “산림인접지에서 소각행위에 대해서는 유관기관 및 산불전문예방진화대·감시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감독하겠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