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 '무관객' 개막…열흘간 180여편 상영

기사승인 2020.05.29  07:08:18

공유
default_news_ad1
28일 오후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사회자로 무대에 오른 배우 이승준과 김규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 제공)2020.5.28/뉴스1 © News1 이정민 기자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8일 오후 8시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막을 올리고 열흘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배우 김규리와 이승준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에는 김승수 영화제 조직위원장과 조직위 관계자, 영화 심사위원, 경쟁 부문 출품작 감독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레드카펫과 포토월 행사를 시작으로 전주시장인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 이준동 집행위원장 인사말, 심사위원 소개 등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예년과 달리 전주국제영화제의 상징인 전주돔에서 열리지 않았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객 없이 열렸다.

개막식에 참여하지 못한 영화팬을 위해 조직위는 이날 모든 과정을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올해 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일반 관객이 상영관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없는 무관객 영화제로 치러진다.

상영관에는 한국 경쟁, 한국 단편 경쟁, 국제 경쟁 등 감독과 배우, 심사위원 등만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8일 오후 8시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가운데 배우 김규리가 영화제 심사위원 등을 소개하고 있다.(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 제공)2020.5.28/뉴스1 © News1 이정민 기자

올해 영화제에서는 세계 38개국 영화 180편(장편 115편·단편 65편)이 관객을 맞는다.

일반 관객은 국내 실시간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WAVVE)에서 출품작을 유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일부 작품은 영상 유출, 저작권 미해결 등 문제로 온라인에서 관람할 수 없다.

장편영화와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000원, 해외 단편영화는 2000원에 제공된다.

김승수 조직위원장은 “영화의 본질은 제대로 표현하는 데 있다”며 “이 소중한 가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전주국제영화제가 단단한 울타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갈수록 열악해 지는 영화 제작 환경에 도움이 되도록 제작 지원 예산 등을 늘리는 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상영관에서 작품을 관람하지 못한 영화팬을 위해 6월9일부터 9월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장기 상영회’는 잠정 연기됐다.

영화제 조직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장기 상영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