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 대한방직 개발 해법 찾을까…공론화위원회 출범

기사승인 2020.05.29  07:10:49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전주 서부신시가지 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방향을 찾을 '시민공론화위원회'가 28일 위원장을 뽑고 출범했다. ㈜자광이 공개한 개발 조감도. /뉴스1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전북 전주 서부신시가지 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방향을 모색할 '시민공론화위원회'가 28일 출범했다.

시민공론화위원회는 이날 전주시청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위원장으로 이양재 원광대 도시공학과 명예교수를 선출했다.

위원회는 이양재 위원장을 포함해 총 11명으로 꾸려졌다. 이희진 한국갈등해결센터 사무총장, 유대근 우석대 유통통상학부 명예교수, 엄영숙 전북대 경제학부 교수, 최종문 현대 감정평가사사무소 대표, 홍인철 연합뉴스 전북본부 부본부장, 박선전 도시건설위원회 부위원장,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선임활동가, 김남규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정책위원장 등이다.

위원회는 Δ부지 개발 가능 여부 Δ도시계획 변경 가능 여부 Δ기반시설 적정 여부 Δ개발이익 환수 등의 의제를 가지고 10월까지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부지 활용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전주 서부신시가지 내 옛 대한방직 부지. /뉴스1

시민공론화위원회 출범은 ㈜자광이 2018년 11월 '전주타워복합개발' 정책제안서를 전주시에 제출한 것에서 비롯됐다.

옛 대한방직 부지 23만565㎡에 공동주택 3000세대, 복합쇼핑몰, 430m 높이의 익스트림타워, 호텔, 문화시설 등을 건립하겠다는 제안서였는데, 이를 놓고 지역 사회에서 찬반 논란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전주시는 이 제안이 도시기본계획에 부합하지 않고 특혜 논란이 우려된다는 등의 이유로 '수용불가' 회신을 하고 공론화위원회 방식으로 해법을 찾겠다고 나섰다.

위원회는 29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향후 운영방향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전주시는 공론화위원회 운영을 통해 사회적 갈등이 최소화하고 특혜 논란이 없는 대한방직 부지 개발 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