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수익 미끼 100억대 투자금 받아 주식투자 ‘탕진’

기사승인 2020.06.04  09:51:57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라일보 = 김용 기자

   
   

지인들에게 고수익을 미끼로 수백억의 투자금을 받아 주식투자 등으로 탕진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A씨(44)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봉사단체 등에서 만난 지인 등 40여명에게 고수익을 약속하며 받은 투자금 170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인들에게 원금의 2~3%에 달하는 수익금을 약속하며 투자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초기에는 배당금 일부를 나눠줬으나 주식투자로 투자금을 잃자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들의 고소 등을 통해 수사에 착수해 관련 진술과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가 지인들에게 받은 투자금 대부분을 주식투자 등으로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규모가 큰 점 등을 고려해 A씨를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며 “조만간 수살ㄹ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전라일보 http://www.jeollailbo.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