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자력발전소 인근 전국 16개 지자체 '원전동맹' 가입 완료

기사승인 2020.07.31  10:13:1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고창군을 포함한 원자력발전소 인근 전국 16개 지자체가 ‘전국원전동맹’을 맺고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 등에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열린 전국원전동맹 출범식. /©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고창군을 포함한 원자력발전소 인근 전국 16개 지자체가 ‘전국원전동맹’을 맺고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 요구 등 목소리를 높였다.

30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전북 12개 지자체가 참여한 첫 원전동맹 결성 이후 이날 대전 유성구, 전남 함평군, 전남 장성군에 이어 마지막으로 경북 포항시가 동맹에 합류하면서 전국 16개의 지자체의 가입이 모두 완료됐다.

회원 지자체에 소속된 주민은 총 314만명으로 앞으로 각종 원전정책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에서 원자력발전소가 폭발하면서 정부는 법 개정을 통해 당초 8~10㎞ 이내로 규정했던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을 20~30㎞까지 확대했다.

그러나 인근 16개 지자체가 국가사무인 방사능방재업무를 수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재시스템 구축, 구호소 설치, 방호장비 확보 등 주민보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국가지원은 전무한 실정이다.

이에 원전동맹은 먼저,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에 대한 대국민 홍보와 국회·정부 설득에 주력할 방침이다.

전국원전동맹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법안은 원전인근지역 16개 지자체, 314만 국민들의 합의로 만들어졌다”며 “법안 신설로 인한 원전 소재 5개 지자체가 받는 불이익이 전혀 없고 전기요금에도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는 최상의 법안이다”고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전국원전동맹이 지역과 정당을 넘어 하나가 되었다는 것은 314만 국민의 생존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의미이므로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정부의 각종 원전정책도 원전인근 지자체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것이 불필요한 사회적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