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새만금 신항만, 국가관리 무역항 신규지정..군산항 상왕등도항도

기사승인 2020.11.17  14:08:01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수부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발표

article_right_top

국내 주요 항만의 중장기 육성 방향 등을 결정하는 해수부 항만정책 방향에 도내 대상 항만인 군산항과 상왕등도항이 포함되고 새만금 신항만도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신규 지정됨에 따라 도내 항만 활성화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7일 전북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가 이날 국무회의에 보고한‘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도내 군산항과 상왕등도항 등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됐다.

전라북도는 국가관리 무역항인 군산항과 연안항인 부안 상왕등도항이 해당되며 작년 기본계획을 확정한 새만금신항이 추가 됐다.

군산항 준설토 제2 투기장, 금란도 등 주요 현안사업 반영 군산항 최대 현안인 제2준설토 투기장 건설과 금란도 투기장 개발에서 빚어진 서천군과의 오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상생협약에 합의함에 따라 국제공모를 통한 개발계획이 반영됐다.

또 저수심 구간 해소를 위한 항 입구 및 1~3부두 전면 준설계획이 반영됨에 따라 상시 안정적인 선박의 입출항이 가능해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으며 최근 증가하는 낚시어선 및 레저선박 등으로 접안시설이 부족해진 비응항 접안시설 확장, 내항 침수시설 방지시설 등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돼 지역 배후산업 지원 및 해양레저 지원항만으로 육성하게 된다.

상왕등도항, 단계적 개발계획 수립 및 사업 착수 상왕등도항은 서해중부 해양영토 수호와 낙후된 도서 지역 어민의 안정적인 어업활동 지원을 위해 지난 ’12년 국가관리 연안항으로 지정됐지만 경제성 부족으로 아직 개발을 진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계획에 부두 및 선착장 등 최소 기반시설을 우선 반영한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도에 실시설계비 22억원의 정부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새만금 신항만, 항만법에 따른 국가관리 무역항 신규 지정 또한, 지난해 변경·확정된 새만금 신항도 이번에 수립된 항만기본계획에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정식 지정돼 국비확보 및 사업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라북도 윤동욱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이번에 국무회의 보고된 사항은 정부 최종 협의를 거쳐 확정·고시할 계획”이라며 “주요 현안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관계기관, 정치권과 적극 협력해 행정절차 이행, 국가예산 확보 등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