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량진발 확산’에 전북교육청 “접촉자 반드시 검사받아야”

기사승인 2020.11.21  09:39:4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 동작구 노량진에 있는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직원과 수강생 등 최소 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보건소 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11.20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중등임용 1차 시험을 하루 앞두고 노량진 학원발 코로나19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하자 전라북도교육청이 긴급 안내문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20일 안내문을 통해 “11월10일 이후 서울 노량진 임용단기학원(동작구)을 이용한 응시자와 보건당국에서 검사요청을 받은 응시자는 반드시 금일 중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검사결과는 도교육청 인사과에 반드시 통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가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취지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위 사항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구상권 청구 및 합격 취소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만큼, 반드시 교육청의 안내에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동작구에 따르면 노량진에 위치한 '임용단기' 학원 관련 확진자가 이날 오전 24명 추가됐다. 이에 따라 노량진 발 확진자는 총 26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도 있어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다.

26명 가운데 5명은 전북 전주에 거주하고 있는 20대 대학생이다.

전주시 보건당국은 현재 이들 5명에 대한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