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익산 '학교 밀집도 최소화' 1.5단계 격상에 기준 강화

기사승인 2020.11.22  17:50:52

공유
default_news_ad1
익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상향을 밝힌 20일 전북 익산시 익산시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대기하고 있다. 2020.11.20/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사회적 거리두리가 1.5단계로 격상된 전주와 익산의 학교밀집도 기준이 강화된다.

전북교육청(교육가 김승환)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학사운영 방안을 마련, 해당 지역 일선 학교에 안내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전북지역의 경우 300명 초과 900명 미만 학교의 경우에도 원칙적으로 등교·등원 수업을 실시해왔다. 등교수업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1.5단계로 격상된 전주와 익산지역에서는 전교생 300명 초과하는 학교의 경우 밀집도 3분의2를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다만 300명 이하 소규모 학교의 경우, 등교수업 원칙이 유지된다. 특수학교 역시 강화된 방역 조치를 전제로 등교수업을 원칙으로 했다.

대입을 앞둔 고3도 등교수업이 원칙이었지만 학교 자체 결정에 따라 원격수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또 과밀학급(초등 25명·중등 30명)의 경우에도 활동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예방 수칙도 철저히 준수해야한다.

적용기간은 오는 21일 0시부터 단계 완화 시까지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일선학교에 ‘밀집도 최소화 방안 변경 안내문’을 전달했다”면서 “상황에 따라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당부한 상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인 대위기 상황인 만큼, 학교와 학생, 학부모, 교직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에서는 최근 3일 사이 총 39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전주는 7명, 익산지역 환자는 총 27명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