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주권 초광역화' 발언에 정치권 '민감'

기사승인 2021.01.08  01:17:49

공유
default_news_ad1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6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위원 선임에 따른 '환경·노동 분야 10대 과제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0.7.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송하진 전북도지사의 초광역화 발언에 정치권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지난 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제는 전주·완주 통합을 넘어 더 큰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이다”면서 “전주시장 시절 전주·완주 통합을 추진했는데 무산돼 아쉬웠다”고 말했다.

송 지사의 발언은 전북이 전국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광역화가 필요한 만큼 이를 진지하게 논의할 때라는 의미로 읽힌다.

송 지사의 이날 발언에 대해 완주군과 진안·무주·장수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안호영 의원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전주·완주 통합 논의가 수차례 있었으나 가장 최근인 2013년 6월 완주군민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혀 무산됐다”며 “군민들의 의사와 상관없이 또다시 행정통합 논의를 꺼내는 것은 갈등만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시군통합 문제를 해당지역 주민들의 공감대 없이 정치적 이해관계로 접근하는 방식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뿐이다”며 “경제·산업적 측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연계 전략을 마련하지 않고 논의를 진행하는 설익은 통합론이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이다.

또 “새만금을 해수유통 전제로 그린뉴딜의 중심지로 만들고 이와 연계시켜 부안 익산, 전주?완주의 탄소 산업과 수소 산업 생태계를 완성해가고 동부권의 산림 그린뉴딜과 연계시키는 것이 권역별 특성을 살리면서 전북 지역 전체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군의 행정통합보다 시급한 것은 지방소멸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인구절벽 문제 해결과 인구유입정책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정책이 전북발전의 최우선 과제라는 게 안 의원의 주장이다.

안 의원은 “전라북도의 발전을 위해서는 단순히 시·군간의 결합보다 경제·산업적 차원에서 권역별 또는 권역과 권역 연계 방안이 우선 되어야 할 것”이라며 “우선 각 지역의 경제·산업적 연계성을 확보하는 것이 더욱 설득력 있는 전라북도 발전 방안이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