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영심 의원 교육위 사임해야…명백한 직무관련자”

기사승인 2021.01.12  16:54:21

공유
default_news_ad1
교사노조는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영심 전북도의회 교육위원 사임을 거듭 촉구했다.© 뉴스1임충식기자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전북교사노조(위원장 정재석)가 최영심 전북도의회 의원의 교육위원 사임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교사노조는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수석부위원장 출신이며 게다가 현재 휴직 중인 최영심 의원은 교육위원으로 활동해서는 안 된다. 명백한 직무관련자다”면서 “전북도의회는 의원 윤리 및 행동강령 조례에 따라 최 의원을 교육위에서 사보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교사노조는 앞서 2차례 성명서를 내고 최 의원의 교육위 사보임을 요구한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3번째 사임 요구다.

교사노조는 “최 의원은 본인 스스로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 본부 도의원임을 밝혔으며, 의정활동 대부분 공공운수노조 처우개선에 매진해 왔다”면서 “실제 최 의원의 의정활동에서 한 발언의 50% 이상을 교육공무직의 처우개선에 분야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최 의원은 홍보 동영상과 교육공무직 관련 설문과 연이은 간담회를 통해 공공운수노조를 홍보하고 있다”면서 “이는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여성노조 등 다른 교육공무직 노조와의 공정한 경쟁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돌봄 지자체 이관’을 주장하는 단체라는 발언에 대해서도 사과를 요구했다.

교사노조는 “우리 교사노조는 이관이라는 단어 자체를 쓰지 않고 있다. 그 만큼 돌봄 문제를 신중하게 생각하는 있다”면서 “대신 ‘지자체, 학교협력 돌봄모델’을 사용하고 있다. 학생과 학부모, 돌봄 전담사, 교사가 모두 행복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 적합하고 효율적인 돌봄모델을 고민하고 있는 것을 두고 정치적이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 “교육공무직이 누리는 정치기본권도 없는 교사집단을 정치적이라고 주장하는 거 자체가 비논리적이다.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교사노조는 “처우개선은 도의원의 의정활동이 아닌 당사자인 교육공무직 노조가 협상을 통해서 할 일이다”면서 “교육위원은 전체 교육을 균형적으로 바라봐야 한다. 교육공무직의 처우 개선에 관한 사항만 집중하는 것이 아이들의 교육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