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례개정 나선 생활폐기물 노동자들 “전주시가 직접해야”

기사승인 2021.06.10  03:51:44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와 민노총은 9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생활폐기물 수거·운반의 전주시 직영화를 위해 주민조례개정 청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작업을 전주시가 직접 수행하는 것을 골자로 한 주민조례개정 청구 운동이 시작된다.

전국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와 민노총은 9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생활폐기물 수거·운반의 전주시 직영화를 위해 주민조례개정 청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민주연합노조가 이날 제시한 일부 개정 조례안의 핵심은 전주시가 생활폐기물의 수집·운반을 직접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전주시 폐기물관리 조례에는 ‘생활폐기물의 수집·운반·처리를 처리업자로 하여금 대행하게 할 수 있다’로 규정하고 있다. 이 항목을 ‘생활폐기물의 수집·운반은 시장이 해야 한다’로 바꾸자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민주연합노조는 “그동안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의 각종 비리, 청소행정의 부실과 예산낭비 등 각종 문제점이 꾸준히 지적돼 왔으며, 또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하지만 전주시는 그동안 사과 한번 하지 않았고 부실행정에 대해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았다. 근본적인 대책도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생활폐기물 수거·운반을 전주시가 직접 운영하게 되면 일반관리비와 간접 노무비, 기타 경비 대부분이 절약된다”면서 “직영 전환 2~3년차부터 예산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연합노조는 “앞으로 3개월 동안 만 19세 이상 선거권이 있는 시민 5399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전주시에 제출할 예정이다”면서 “내년 준비기간을 거쳐 2023년 1월부터 전주시가 직접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