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도, 도농융합 상생교류 협력사업 본격화

기사승인 2021.07.23  13:34:2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재경전주시민회 업무협약 체결

   
   

삼락농정의 대표 실천 기관인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와 출향인 대표단체인 재경전주시민회가 전라북도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을 도모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전북도에 따르면 전라북도농어촌종합지원센터와 재경전주시민회는 23일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 세미나실에서 전라북도 농업·농촌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사람찾는 농촌’을 현장에서 직접 수행하고 있는‘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와 전라북도 대표 출향인 단체인 ‘재경전주시민회’가 협력해 전북도 농업·농촌 발전을 견인할 기틀이 마련됐다.

또, 양 단체는 업무협약에서 전북관광거점마을 상호 교류, 지역특산물 구매 행사, 지역인재 장학사업 등 구체적인 사업을 명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도농교류 추진 의지를 다졌다.

전북도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타지역 출향인 단체도 적극적인 자매결연에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경기지역에는 재경전주시민회를 비롯한 13개 시군의 재경시민회가 있다.

이들 단체도 이번 자매결연 업무협약에 꾸준한 관심을 보여왔으며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이번 자매결연 업무를 추진한 재경전주시민회 백승기부회장은 “출향인은 항상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고마움이 있는데, 이번 공식 업무협약을 통해 고향 발전에 보다 넓게 기여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더 많은 단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오형식 전북도 농촌활력과장은 “출향인들의 전북도에 대한 애정과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향후 지속가능한 자매결연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