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 자치경찰위원회, 전국 최초 뉴거버넌스 실무협의회 발족

기사승인 2021.07.27  13:48:40

공유
default_news_ad1

- 아동안전 종합대책 추진,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대책 등 안건협의

   
     

전북자치경찰위원회는 27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도청 · 경찰청 · 교육청 등 공공기관과 시민사회단체, 현장 경찰관이 참여한 뉴거버넌스를 통한 제 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전라북도 실무협의회는 경찰, 지자체, 교육청 중심으로 운영되는 타시도와 달리 전국 최초로 여성청소년, 아동학대, 학교폭력, 노인·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교통안전, 자율방범, 인권분야 전문가 뿐만 아니라 현장경찰관까지도 위촉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분권과 자율이라는 자치경찰제도 취지에 걸맞은 ‘참여형 실무협의회’ 운영으로 민간 위원과 현장의 다양한 경험이 자치경찰 행정에 접목되어 자치경찰제의 안정적 정착과 도민이 체감하는 자치경찰 시책이 발굴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첫 실무협의회에서는 여성·청소년, 아동학대·학교폭력, 교통안전 분야에 대한 각 기관별 협조사항을 논의하고 현안이슈 안건으로 자치경찰 1호 시책인 아동안전 종합대책과 주취자 보호조치 강화 방안,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대책 논의 등 3가지 안건에 대해 협의했다.

특히 아동안전의 경우 아동의 24시간 생활주기를 분석해 가정, 학교, 학교 밖, 통학로 동네 등 5가지 생활분야별 안전대책을 강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과거 교통사고를 집중 분석해 사고 원인을 제거하기 위한 빅데이터를 구축, 원인별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다.

- 학교 주변에 대한 셉테드사업 추진과 함께 일상 생활공간에서 불안감을 주는 요소에 대해서는 전라북도 정책플랫폼인 ‘소통대로’ 및 도민 설문조사를 통해 파악해 방범용 CCTV, 보안등 설치 등 환경을 개선한다.

- 아동학대와 관련해서도 녹색어머니·자율방범대 등 시민사회 단체가 예방 및 신고 활성화를 위한 ‘감시자’ 가 된다.

경찰과 자치단체는 아동학대 현장 공동대응 인프라 구축 및 운영 내실화를 추진, 아동의 피해회복과 재발방지를 위해 관련 시민사회단체와도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등 안전망을 두텁게 만들기로 했다.

또한, 주취자 보호조치 강화와 관련해서는 경찰관의 응급의료센터 상주 근무에 따른 예산지원 방안에 대해 도와 경찰청이 논의했다.

이와 더불어 전화금융사기 최근 수법과 유형별 피해사례 등을 취약 대상자에 중점 홍보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민·관·경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형규 전라북도 자치경찰위원장은 “전북 자치경찰 실무위원회는 여타 시도와 달리 도민의 참여가 보장된 ‘참여형’으로 운영되는 만큼 도민의 의견을 무겁게 듣고 도민의 안전을 위한 유관기관의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