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평근 도의원, '전라북도 필수 업무 지정 및 종사자 보호ㆍ지원 조례' 발의

기사승인 2021.07.30  07:35:33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등과 같은 재난상황에서 도민의 생명과 신체의 보호 그리고 사회의 기능을 유지하는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필수업무 종사자들의 보호와 지원을 위한 근거가 마련된다.

전라북도의회 오평근 의원(더불어민주당·전주2)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업무가 폭증하고 있음에도 인력부족, 장시간 근로, 취약한 근무환경, 고용불안과 감염의 위험에 노출된 필수업무 종사자들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보호ㆍ지원하기 위해 「전라북도 필수 업무 지정 및 종사자 보호ㆍ지원 조례」를 발의했다.

조례안에는 ▲필수업무 종사자 보호와 지원을 위한 계획 수립ㆍ시행, ▲도내 필수업무 종사자 실태조사 실시, ▲근로조건 및 근무환경 개선, 심리상담 등 지원사업 추진, ▲필수업무 지정 및 종사자 지원위원회 설치ㆍ운영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조례안을 발의한 오평근 의원은 “우리가 코로나19 상황에서 최소한의 일상을 영위하고 있는 것은 바로 필수업무 종사자 덕분이며, 이분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당연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필수업무 종사자들이 존중받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공정한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필수업무 종사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사업과 시책을 발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례 제정에 앞서 오 의원은 올해 첫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전라북도에 필수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책과 제도를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하였고, 필수노동자를 응원하기 위한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챌린지에도 동참하는 등 평소에도 필수업무 종사자 권익보호를 위해 앞장서 왔다.

끝으로 해당 조례안은 7월 21일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의 심의에서 원안대로 통과하였으며, 7월 28일 본회의에서 처리돼 11월 1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