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도,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 개최

기사승인 2021.10.15  14:22:38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권의 지역화, 지역의 인권화 위한 협력”

   
   

전북도는 15일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와 공동으로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는 광주인권사무소가 주관해 전북, 광주, 전남, 제주 등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간 인권증진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2019년에 구성했다.

협의회는 각 기관 간 인권정책에 대한 공유 및 의견 소통을 통해 지역사회 인권보호 및 증진을 위해 필요한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해오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인권정책의 우수사례로 인권마을 만들기 사업의 대표 사례인 광주광역시 풍암마을 ‘풍두레’ 박종평 대표와 실제 추진과정에서 겪은 생생한 현장경험을 공유하고 사업성과 및 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도내 노동인권의 현장이지만 폐업 후 25년간 방치되었던 폐공장 시설에서 다목적 주민복합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팔복예술공장을 소개하고 견학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등 전북도 인권문화역사의 한 부분을 공감하고 다양한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방안도 모색했다.

염경형 전북도 인권담당관은 “인권은 시간이 지날수록 중요해지는 삶의 가치”며 “각 지역별 특색에 맞는 인권정책을 서로 공유하고 수용하는 등 인권의 지역화, 지역의 인권화를 위한 협력에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한편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는 전북도와 광주인권사무소를 비롯한 11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매년 상·하반기 정기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