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감현장] 안호영 "새만금, 시화호처럼 조력발전 필요"

기사승인 2021.10.19  00:53:45

공유
default_news_ad1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국정감사와 도지사 선거' 관련 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1.10.7/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북 완주·무주·진안·장수)은 18일 환경부 산하기관 대상 국정감사에서 시화호의 사례를 들어 새만금 조력발전 필요성을 제기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1990년대 중반까지 시화호는 ‘죽음의 호수’였지만 수질개선 대책의 일환으로 2002년 시화호종합관리계획이 변경되면서 조력발전소 건설이 추진됐다.

이후 시화호 조력발전소는 2011년 8월 최초 가동 개시된 이후로 연간 발전량 552GWh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의 조력발전소가 됐다.

552GWh는 50만 도시의 가정용 전력공급이 가능한 규모다. 또 2000cc 자동차 기준으로 서울-강릉 왕복 500만번을 왕복할 수 있는 대체에너지이고 30년생 잣나무 약 5000만 그루에 해당하는 온실가스 저감의 효과를 갖고 있다.

안호영 의원은 “지금 새만금은 그린뉴딜 1번지로 가는 매우 중요한 기로에 놓여 있다”면서 “안전, 수질, 생태, 에너지 전환의 과제를 종합적 고려해 갑문 추가 설치와 조력 발전 필요성을 검토해야 하고, 이에 따라 새만금 개발계획(MP) 변경도 고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19일 안호영 의원의 제안으로 한국수자원공사의 시화호 조력발전소 현장을 시찰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