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도, 옥정호 붕어섬 일원 지역생태숲 조성

기사승인 2021.12.01  17:08:08

공유
default_news_ad1

- 산림청 생태숲 지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생태숲 지정 최종 승인

   
   

임실 옥정호 붕어섬 일원이 산림청에서 실시한 산림생태계의 안정성, 입지 여건의 적합성, 관리계획의 적정성 평가를 거쳐 생태숲으로 최종 지정 승인됐다.

생태숲 조성사업은 산림생태계의 안정성과 산림생물의 다양성을 증진하고 연구, 교육, 탐방, 체험 등을 위한 사업으로 지난 4월부터 타당성 평가, 기본계획 수립 및 지정 신청해 산림청 생태숲지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지정 승인됐다.

‘22년까지 관련기관 협의 등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23년부터 30억원을 투자해 34㏊ 규모에 산림생태관찰원, 생태탐방로 숲체험장, 숲생태교육장, 테마숲, 식물원, 자생나무군락지 복원, 편의시설 등을 시설해 주변 산림의 생태계 및 생물다양성 유지·증진은 물론 도민에게 산림치유를 통한 휴양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도내에는 지난 2002년부터 고창, 김제, 무주, 완주, 장수 등 5개 지역에 288㏊의 생태숲이 조성되어 있어 도민에게 자연학습·환경교육과 심신치유의 장으로 제공되고 있다.

전북도 허전 환경녹지국장은“옥정호 주변 산림의 다양한 생태계를 보호하고 수변과 어우러진 산림자원을 활용해 방문객에게 산림교육·체험·탐방의 기회 제공과 기존 산림환경과 조화되는 특색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위드코로나 시대 새로운 생태관광자원으로 부각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